아이에겐 찬우유가 좋을까 ,따뜻한 우유가 좋을까?
경인한의원

따뜻한 우유 먹이기 캠페인

찬 우유를 먹이면 애들의 장이 튼튼해진다는 말은 한마디로 거짓말 이다.
추운 지방 사람은 기후에 적응하여 조직체가 단단해지고 피부가 치밀하므로 바깥 공기에 엄습을 적게 당하니  찬 우유를 마셔도 된다.
또 서양인들은 육식을 많이 하므로 소화기에 부담을 주어 배속이 후덥지근하니 열이 생길 때는 찬 것을 조금 주어도 무방하다.
그러나 우리들은 이와 생활 환경과 기후가 다르거니와 근본적으로 인체에 찬 것이 좋을 리가 없다. 노인은 따뜻한 음식을 드실 때는 소화가 되나, 한나절 지나 식은 걸 드시면 소화가 안 되는 것은 소화 기관의 활동력이 왕성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어린애들도 생기가 완전하지는 않기 때문에 따뜻한 것이 더 낫지 찬걸 주면 발육이 나빠져서 가령 탈은 안 난다 할 셈 잡고라도 원래 커질 것보다 적게 클 수가 있다. 식물도 따뜻한 봄, 여름에 자라고 차가운 가을 겨울에는 성장을 멈추지 않는가?
우리 사회는 요즘 들어 그러잖아도 간식이 잦고 육류를 너무 일찍 먹이는 경향이 있어 애들 위장이 쉴 수 없어 약해지기 쉬운 데, 단 것을 흔히 먹으므로 위가 게을러져 입맛 없는 아이가 많이 생겨나는데, 냉장고의 일반화로 찬 음식에 찬 음료수에, 얼음 과자에 이제는 우유까지도 차게 먹어야 좋다고 하니 설상가상으로 더더욱 위와 장이 차가워져 체질이 허약해진 아이들이 부지기수로 늘고 있다. 더구나 태 중에서부터 이미 약하게 태어났다면 엎치고 덮쳐 말할 나위 없다.

이런 아이들은 공통적으로 혈색이 노랗거나, 창백하고, 감기 편도선 비염 등으로 병원을 수시로 다니면서 알레르기성이라는 병명을 이미 몇 번씩 들어본 경력이 있으며, 이유 없이 배 아프다 다리 아프다는 소리를 잘하고, 피로를 잘 느끼며, 신경질적이고 주의 산만하다. 구취가 자주 나고 입안이 헐며, 대변이 불규칙이거나 야뇨증의 경력이 있는 아이도 많다.

찬 것 먹으면 배탈난다는 만고의 진리가 어찌 외국의 어느 소아과 의사의 말 한마디에 뒤집어질 수 있으랴.
무엇보다도 아이에게 최상의 영양인 엄마 젖이 과연 따뜻하던가 차던가를 생각해 보자.

(위 내용은 김태국 한의대 교수의 칼럼을 옮겨온 것입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