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와 가물치
경인한의원

가물치는 한자로 여어(여魚)라 부르는데 이조 선조 때 유몽인(柳夢寅)의 어우야담(於于野談)에서는 부인에게 좋은 물고기라 하여 가모치(加母致)라고 별명을 붙이기도 했다. 요즘도 출산을 한 젊은 여성들은 누구나 산모에 좋은 영양 식품으로 알고 서로 권하며 즐겨먹고 있다.

실제로 산후에는 기력이 탈진해 있으므로 영양을 보충하는데 있어서도 육류에 비해 소화에 비교적 부담이 없는 물고기를 많이 선택하여 왔던 것이다. 그래서 산후에 부기가 심할 때 씨를 뺀 호박에 미꾸라지를 넣어 먹기도 했고 잉어 붕어 가물치 장어 등으로 곰을 해서 먹기도 한다.

모든 음식이나 한약으로 쓰이는 동식물은 그 성질이 있으므로 그것을 잘 활용하자는 것이 한의학이다. 산후에 몸을 보하는 음식의 경우 소화시간이 긴 육류보다는 담백한 물고기가 소화에 부담이 없고 영양도 충분하여 산후에 더 적합하다는 것이 한의학적인 견해다.

한의서에 기록된 가물치의 효능은 맛이 달고 성질은 냉하며 부종을 다스린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산후부기에는 적격인 것이다. 그러나 몸에 찬바람이 느껴지고 젖이 묽으며(물 젖) 속이 냉하여 냉수를 먹으면 소화불량이나 설사를 하는 산모라면 성질이 찬 가물치보다 붕어나 잉어 미꾸라지 등이 회복에 더 유리할 수 있다.

이렇게 간혹 그 성질이 와전되어 널리 쓰이는 것 중에 익모초가 있다. 대개 부인병에 무난히 쓸 수 있는 약으로 알고 있는 것은 좋으나 이 또한 성질이 서늘하므로 배가 찬 사람이 장기복용하면 오히려 몸이 더 냉해져서 부작용을 일으킬 수도 있다.

산모는 언제든지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몸을 따뜻하게 간수하고 음식도 속을 냉하게 하지 않는 것으로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리고 한의사와 상의하여 자신의 체질을 미리 알고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위 내용은 김태국 한의대 교수의 칼럼을 옮겨온 것입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