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질환--대하증의 한의치료
경인한의원

(1) 대하증(냉)이란?

대하증이란 질 분비물이 증가하는 증상을 말한다. 여성의 질에는 약간의 맑은 분비물이 있어서 약 산성을 유지하여 잡균의 침입을 방지하고 질을 보호하고 있다.

(2) 원인
그러나 항생제의 남용이나 잦은 질 세척, 비만, 당뇨병, 임신 중, 피임, 영양결핍 등의 원인으로 인해 질 내 산성도가 떨어지면 트리코모나스와 같은 원충이나 곰팡이, 세균 등이 침입하여 질에 염증을 일으켜 대하증이 생긴다. 그 외 급성 자궁경부에 염증이 있거나 자궁경부 암 등에서도 대하증이 생길 수 있다.

(3) 5색 대하의 종류와 증상
대하증은 그 원인에 따라 대하증의 형태가 각기 다른데 색깔은 흰색, 누런색, 푸른색, 붉은색, 검은색(회색에 가까움)의 5색 대하가 있고 흘러내릴 정도로 양이 많으며 가려운 경우도 있고 뻑뻑하여 양이 적고 가렵지는 않으며 비린내가 나는 경우도 있다. 심한 경우는 질 내부가 헐며 가렵고 화끈거리는 따가운 통증이 있기도 한다. 어떤 경우에는 부부간에 균이 옮겨다니므로 부부가 같이 치료해야한다. 냉이 붉은 색을 띠고 심한 악취가 나며  월경주기가 불규칙해지면 자궁암의 가능성을 고려해봐야 한다.

(4) 대하증의 치료
한의학에서는 비장이나 신장이 허하거나 간경의 울화로 인한 습담이나 습열, 풍열의 사기 또는 어혈이 대하증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보고 개인의 체질에 맞게 치료한다.  대체로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연하게 희석한 식초 물로 뒷물을 하는 등 자가치료를 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낫지 않을 때는 치료를 해야한다. 한방치료법에는 약을 복용하거나 침, 뜸 등의 치료법이 있는데, 최근에는 먹지 않고 질 내에 삽입하는 한방좌약(조경단)이 개발되어 상당한 효능이 입증되고 있음이 학회에 보고되고 있으며 향기요법이나 약침요법 등으로도 효과를 본다. 심한 경우에는 내복약과 같이 치료해야 하는데 용담사간탕, 가미이진탕, 가미지황탕, 가미보중익기탕 등이 흔히 사용된다.

(5) 민간 요법
전래의 민간 요법으로는 쑥을 말려두었다가 훈증기에 넣고 불을 태워 그 연기를 훈증하거나 쑥이나 면실(목화씨) 등을 함께 끓여서 식힌 다음 그 물로 환부를 씻기도 하였는데 모두다 의미 있는 방법이다. 이 때 화상에 주의해야 한다.

(6) 예방하는 양생의 도리
그러나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몸 안의 기운을 바르게 흐르도록 해야하니 과로를 피하고 몸에 꼭 끼는 옷을 입지 않는 것이 좋으며 기가 뜨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신경을 과도하게 쓰지 말고 평상심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병은 약으로만 치료하는 것이 아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