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좀의 한의치료
경인한의원
무좀의 한의치료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이 다가왔다. 집안의 모든 것을 눅눅하게 만드는 장마에 이어 찾아오는 무더위는 곰팡이가 서식하기에 좋은 조건이다.
생활환경이 이렇게 변하면 인체에서는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인체는 무더위에 체온을 유지하기 위하여 땀을 흘리게 된다. 피부에서 쉼 없이 솟아 나온 땀이 피부에 묻어있게 되며 이것은 균의 번식에 좋은 조건이 된다. 몸의 진액인 땀을 많이 흘리고 나면 신체는 저항력이 일시적으로 감소하게된다. 이때가 병균이 피부를 통해 신체로 침투해 들어오기 좋은 조건이 된다.

무좀은 발에 생기는 피부질환의 하나로 피부사상균의 감염에 의해 발생한다. 주로 목욕탕이나 수영장, 신발, 양말 등에 의해 전염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무좀의 대부분은 백선균이 원인이다. 우리나라의 전체백선 환자 중에 33~ 40%정도를 차지한다. 무좀은 대개 발생하는 형태에 따라 세 가지로 나눈다.

1) 심하게 가렵고 발가락 사이의 피부가 희게 짓무르고 갈라지며 건조되면 피부가 일어나는 발가락 사이 무좀이 있는데 주로 4번째 발가락과 5번째 발가락 사이에 생기며 심하면 모든 발가락사이로 번지기도 한다.
2) 발바닥이나 발 옆부분에 작은 물집이 여러개 잡히면서 심하게 가렵고, 건조되면 피부가 두꺼워지며 여름이 되면 악화되는 것을 소수포형 무좀이라고 한다.
3) 그 외 발바닥 전체가 두꺼워지고 긁으면 가루가 떨어지는 각화형 무좀이 있는데 자각증상이 별로 없어 치료를 안하고 지내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무좀은 그 원인균에 따라 나타나는 형태도 다르다.  

민간에서는 환약을 식초에 녹여 발을 담그기도 하고, 정구지(부추) 즙을 내어 소금을 적당량 넣고 환부에 바르기도 하며, 가지의 줄기와 잎을 물에 달여 찜질을 하기도 하며, 버드나무가지를 달여 그 물에 발을 담그기도 한다. 모두 나름대로 의미 있는 치료법이긴 하지만 사용법에 따라 그 부작용 또한 심각하다. 체질이 맞지 않을 경우는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게 피부를 손상시킨 경우도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가의 지시에 따라 치료받는 것이 안전하다.

한의학에서는 무좀을 풍습독이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본다. 최근에는 간편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한약이 무좀의 종류에 따라 연고(일황고)나 물파스 형태의 바르는 약(치선액)으로 개발되어 사용되고 있다. 무좀이 심해지면 발톱으로 번져 치료가 어려워지므로 초기에 잘 다스리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좋은 것은 예방이라 할 수 있는데, 항상 발을 청결하고 건조하게 하여야 하며  구두는 2~3켤레를 바꿔가며 신거나 치료된 뒤에는 양말은 새것으로 바꾸는 것이 좋다. 그리고 여름이 되면 다른 계절보다 땀을 많이 흘려 면역의 저하가 오므로 기운과 진액을 보하는 약인 생맥산 등을 먹어 면역력의 저하를 예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위 내용은 본인의 국제신문사 기고문 입니다.
목록보기